교육부 "서울대 등 6곳 대학 학종 불공정 다수 적발"

부모신상 노출 등 108명 징계 이경희 기자l승인2020.10.14 23: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U's Line 유스라인 이경희 기자] 교육부가 서울소재 6개 대학을 대상으로 벌인 학생부 종합전형 실태조사에서 자기소개서에 부모직업을 기재했는데 합격하거나 자녀가 응시한 전형에 부모인 교수가 참여하는 등 불공정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

교육부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7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학종 실태조사 후속 특정감사 결과를 논의하며 이 같은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조사대상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등 6개 대학이다.

교육부는 이들 대학은 지난해 10월 대입 신뢰성 확보차원에서 학종 실태조사 대상이 됐고,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1년에 걸쳐 후속 조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성균관대는 2019학년도 학종 서류검증위원회에서 자기소개서 또는 교사추천서에 기재가 금지된 ‘부모 등 친인척 직업’을 쓴 지원자 82명 중 45명은 ‘불합격’ 처리했지만 37명은 ‘문제없음’으로 평가했다가 중징계를 받았다.

서울대는 특정학과에서 모집정원이 6명인 2019학년도 지역 균형 선발 면접 평가에서 지원자 17명 모두를 ‘학업능력 미달’ 등으로 C등급인 과락을 부여해 한 명도 선발하지 않았다가 기관 경고를 받았습니다. A+는 10%, A 30%, B 30%, C 30%씩 부여하게 된 자체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다.

교직원인 학부모가 자녀가 응시한 입시전형에 채점위원이나 시험감독으로 위촉된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

대표적으로 서강대에서는 2016학년도 논술전형에 교수의 자녀가 지원했음에도 해당 교수를 같은 과 채점위원으로 위촉했다. 자녀는 시험을 치진 않았지만 교육부는 경고를 내렸다.

교사추천서 베껴쓰기 의혹도 다수 적발됐다. 건국대에서는 2018학년도 수시 전형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로부터 지원자 98명의 교사추천서 유사도가 의심이나 위험 수준이라는 결과를 통보받고도 이를 심의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번 조사의 중점사항이었던 특목고 우대 등 고교등급제 의혹에 대해선 결국 실체를 밝히지 못했다.

교육부는 6개 대학 후속 조사결과 7명을 중징계, 13명을 경징계하는 등 108명에 대해 신분상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또, 기관경고 1곳 등 행정상 조처도 5건 지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감사 및 현장점검 결과 드러난 문제점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관리․감독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경희 기자  leehk@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유스라인  |  서울 아01588  |  등록일자 : 2011년 4월 2일  |  발행인 : 박병수  |  편집인 : 박병수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9길 67-4 (잠원동 10-31)
발행일자 : 2011년 10월 3일  |  전화번호 : 02-2275-2495  |  메일 : news@usline.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하늬
Copyright © 2021 U'sline. All rights reserved.